상단여백
HOME 담쟁이 뉴스 지역
허리띠를 졸라맬지언정 다시는 식민의 삶을 살 수 없다일본 아베정권의 백색국가 한국 배제에 대한 긴급규탄 기자회견[부산]

일본 정부가 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국인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배제’조치를 단행하자 부산에서 이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8월 2일 오후 2시 ‘일본 아베정권의 백색국가 한국 배제에 대한 긴급규탄 기자회견’이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진행되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역사에 대한 사죄와 반성 없이 지속적인 경제 침탈을 이어오고 있는 일본정부를 강하게 규탄하며 아베정부의 진정성 있는 반성과 한일정보보호협정의 즉각적인 폐지를 촉구했다. 일본 영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반일행동 부산청년학생 실천단의 김명신 단장은 발언을 통해 “일본이 지금 하고 있는 행위는 보복이 아니라 엄연한 도발이자 침략이다.”라며 “우리는 침략의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고 민중들의 행동을 깔보고 무시하는 아베정권과 일본제국주의 세력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부산 겨레하나 지은주 대표는 “박근혜 정부시절 벼락치기로 맺었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당장 폐기하라.”고 이야기 하며 “아베는 촛불로 살아있는 권력을 끌어내린 우리 국민들의 힘이 이렇게 위대하고 강인할 줄 몰랐을 것이다. 완강한 불매운동과 반일과 애국으로 똘똘뭉쳐 싸우고 있다. 반일의 기치 높이 들고 국민의 힘으로 주권을 수호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발언이 끝나고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김재하 상임대표 주관으로 기자회견문 낭독이 진행되었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금 아베가 강요하는 것은 한국의 무조건적인 굴종이다. 이러한 아베 정권에게 돌려줄 답은 단 하나 뿐이다.”고 말하며 “허리띠를 졸라맬지언정 다시는 식민의 삶을 살 수 없다는 것이 온 겨레의 한결같은 대답이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다시 전쟁 가능한 국가로의 개헌의지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요구는 아베정권의 재침략 야욕을 잘 드러낸 것”이며 “박근혜 친일정권이 탄핵 직전에 저지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오로지 아베정권만을 위한 굴욕적인 매국협정이다.”고 강조하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폐기할 것을 요구했다.

회견문 낭독이 끝나고 참가자들은 일본 영사관 정문을 바라보며 일본 정부를 규탄하며 사과와 반성을 요구하는 구호를 제창하였다. 끝으로 8월 3일(토) 일본 영사관 옆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진행될 ‘2차 일본규탄 부산시민 궐기대회’를 알리면서 기자회견은 마무리 되었다.

천재경 담쟁이기자  webmaster@minplusnews.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재경 담쟁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박혜연 2019-08-07 19:35:07

    전국의 모든 지적발달장애인들이여~!!!! 투쟁하라~!!!!!   삭제

    • 박혜연 2019-08-07 19:34:31

      장애인 복지시설들도 모조리 없애버리고 지적발달장애인들을 기계화하는 심리치료도 결코 해서는 안된다~!!!!!   삭제

      • 흠.. 2019-08-07 10:30:03

        일본쪽바리에 친일하는 친일파, 중공 공산주의에 사대하는 정신나간 자들....친일 친중 다 싹 쓸어버려야한다. 미국과 공조하면서 대한민국 스스로 강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부국강병책을 이스라엘처럼 도입하여 자나깨나 쪽빨짱꽤조심....도둑놈들에게 다시는 뺏기지 말아야 한다. 이참에 김정은이를 지혜롭게 설득하여 남북한 민주자유평화통일을 해야하는데 오직 여호와 하나님 아래서 가능하니 늘 기도와 간구를 해야합니다. 하나님의지하여 지혜롭게 세계의 최고두뇌인 한민족이 일치단결하면 능치 못할 일이 없습니다.   삭제

        • 박혜연 2019-08-02 22:12:12

          나베와 황교활 그리고 극우보수세력들은 모두 일본이나 미국으로 꺼져~!!!!   삭제

          • 박혜연 2019-08-02 21:28:46

            일본과 완전 단교하고 중국과 맺는게 좋을듯~!!!!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