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경제
“새 정부가 밥쌀 수입공고 철회하라!”김영호 의장 청와대 앞에서 철야농성 하기로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이 16일 예정된 밥쌀용 쌀 수입 입찰공고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김영호 전농 의장은 15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철야농성에 들어갔다.

전농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8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강행한 밥쌀 수입공고를 규탄하며 철회를 요구했다. 전농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12일 청와대 연풍문을 통해 문재인 새정부에 전달한 청원서도 공개했다.

청원서에서 “밥쌀용 쌀 수입은 2015년부터 국제협약에 의한 의무가 종료됐음에도 정부는 수입을 계속해 왔다”며 “밥쌀 수입은 오직 미국의 이익을 지켜주고, 한국 통상외교의 자주권을 포기한 행위”라고 규탄했다.

이어 “당장 시간이 없다. 16일 입찰이 시행되지 않도록 당장 중단조치를 내리고 농민과 정부 그리고 국회와 전문가들이 모여 쌀 수입에 대한 대책을 논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농은 “지금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면 새 대통령은 출범 10일도 안 돼 농업적폐 1호(밥쌀용 쌀 수입)을 수용하는 불명예를 안고 농민들에 실망감을 안기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의장은 “땅 투기꾼들 알박기 하듯이 대선을 하루 앞두고 독재권력의 장관이 쌀 수입 알박기를 했다”며 “쌀 수입 할수록 쌀 가격이 떨어지고, 그만큼 나라곳간이 무너진다. 문 대통령계 박근혜 정권의 알박기를 철회하기를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새 정부가 도둑고양이처럼 진행된 밥쌀 수입 즉각 중단시키고 무슨 이유로 대선 하루 전에 이런 입찰공고를 냈는지를 조사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오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를 통해 밥쌀 2만5천톤, 가공용 쌀 4만톤 수입 입찰을 진행한다.

▲ 사진제공: 전국농민회총연맹

허수영 기자  heoswim@naver.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