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노동
현대중노조 “정몽준 사재 출연하라”“경영악화는 과잉중복투자 탓, 노동자만 퇴출하는 구조조정 불가”
▲ 현중노조 백형록 위원장이 권오갑 사장‘구조조정 전면 중단’약속 이행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현대중공업노동조합이 25일 현대중공업 경영진의 ‘무리한 과잉투자’로 발생한 경영 악화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시켜서는 안 된다며 정몽준 대주주의 사재 출연을 촉구했다.

현대중 노조(위원장 백형록)는 이날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대중공업이 27일 비상경영체제를 선포하고, 구조조정을 진행한다는 괴문자가 퍼졌다”면서 “사측은 모두가 반대하는 구조조정에 목맬 것이 아니라 회사를 정상화하기 위한 자구노력을 우선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부실 경영진은 책임지지 않고 노동자들만 퇴출시키는 방식은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 노조가 25일 기자회견장에서 공개한 한 현장 조합원의 구조조정 관련 문자메시지 제보에는 현대중공업이 이미 음성적으로 퇴출대상자를 선별중이라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내일까지 구조조정 대상자 명단제출 조선 30%, 해양 50%, 플랜트 30% 각 사업부 인재운영부’

정부와 현대중공업은 2000년부터 조선업종을 사양산업으로 판단, 새로운 선종과 고부가가치 선박을 개발하지 않았다. 그러다 중국 경제가 급속히 성장하면서 조선 경기가 활황으로 돌아서자 현대중공업은 뒤늦게 조선소를 무분별하게 과잉중복투자하고, 정부는 손 놓고 있었다. 노조가 ‘조선소 과잉중복투자로 인한 경영위기는 재벌과 정부 책임’이라 주장하는 이유다.

노조는 회견에서 “현대중공업은 사내유보금이 13조3천억원, 계열사 포함 19조원을 보유한 10대 재벌에 드는 기업이다. 임금, 단체협약을 앞둔 시기면 앵무새처럼 위기설을 퍼뜨려왔던 것이 사실이다. 이런 진정성 없는 태도 때문에 현대중공업 구성원들은 더 혼란스럽다. 진짜 회사가 어렵다면 언론에 슬그머니 위기설을 퍼뜨릴 것이 아니라 노조와 함께 협상 테이블을 마련하는 것이 순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조는 지난해 6월1일 권오갑 사장이 노조와 한 구조조정 중단 약속을 이행할 것 정몽준 대주주가 비상경영에 직접 나서고 자구노력을 위해 사재를 출연할 것 기술개발과 기능인력 확충에 적극 나설 것 등을 요구했다.

노조는 이달 말 청와대와 국회 앞에서 노동자에 대한 책임전가 중단을 촉구하는 항의집회와 시민 홍보활동을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부실경영 책임 물을 재벌개혁 조선산업 발전 지원정책 수립 노조가 제외된 정부·정치권의 구조조정 논의 중단을 정치권에 요구할 계획이다.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